스포츠일반

인어공주 김서영, 세계 수영 스타들과 어깨 나란히

국내 선수 유일 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초청 받아



김서영(25·경북도청)은 국제수영연맹으로부터 초청받아 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개인홍영 200m에 출전한다.
한국의 인어공주 김서영(25·경북도청)이 국제수영연맹(FINA)이 개최하는 대회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초청을 받았다.

김서영의 매니지먼트사는 22일 “김서영이 4월과 5월 중국 광저우,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개인홍영 200m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신설된 FINA 챔피언스 경영시리즈는 총 28개(남녀 경영 14종목) 종목의 올림픽 및 세계선수권 메달리스트와 2018년도 FINA 랭킹에 따른 초청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김서영은 개인혼영 200m 종목의 2018시즌 세계랭킹 3위 자격으로 초청받았다.

개인혼영 200m 경기에는 김서영을 비롯해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커틴커 호스주(헝가리), 2018년 여자 개인혼영 200m 랭킹 2위인 케이틀린 베이커(미국) 등이 출전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오는 7월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결과를 가늠해볼 수도 있다.

김서영은 “신설된 대회에 초청받아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경쟁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국제대회 경험을 쌓고 경기 페이스를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