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군위군, 군위읍 사직1리 주민, 태양광발전소 설치 결사반대.

“세상에 이렇게 허무맹랑한 일이 있을 수 있단 말입니까?”

군위군 군위읍 사직1리 주민들은 최근 동네 인근에 설치될 예정인 태양광발전소에 대해 “주민들도 모르는 태양광발전소 설치는 결사반대 한다”며 실력행사에 나섰다.

군위군 군위읍 사직1리 주민들이 태양광발전소 건립 반대 현수막을 곳곳에 게첨하고 실력행사에 나섰다.


우성태양광발전소는 지난달 21일 군위군 군위읍 사직리 산20번지 6천903㎡에 대해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키로 하고, 군위군으로부터 개발행위 허가를 받았다.

이 업체는 최근 태양광발전소 설치를 위해 벌목작업을 하던 중 주민들에 의해 저지당하면서 현재 작업을 중단한 상태다.

우성태양광발전소가 농경지 인근에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기 위해 벌목을 하다 주민들의 저지로 중단한 상태다.


사직리 주민들은 “동네 주민 아무도 모르게 허가를 받아 태양광 설치를 하려는 것은 주민들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처사”라며 결사 저지에 나섰다.

또 “태양광 시설이 들어설 경우, 큰비가 내리면 토사로 인한 소하천 범람으로 동네가 물바다가 될 것은 뻔한 일”이라며 “공사 차량이 드나들면서 농번기 영농에 지장을 줄뿐 아니라, 비산먼지로 주민들의 건강을 해칠 우려가 높다”고 성토했다.

태양광발전소 설치 반대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인 채종철씨는 “귀농해서 겨우 정착해 가고 있는 상태인데, 난데없이 불과 집에서 30여m 앞에 태양광발전소 시설이 들어선다는 것은 삶의 터전을 버리고 떠나라는 거나 마찬가지”라며 행정당국과 업체를 싸잡아 비난했다.

또 채씨는 “군에서 인구를 늘린다며 오라고 할 때는 언제고, 주민 생활 불편은 도외시한 채 코앞에 태양광발전소 시설허가를 해줘 살 수 없게 하는 것은 무슨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며 “허가 과정이 의심스럽다” 고 말했다.

실제로 우성태양광발전소 설치 예정지는 채씨 집과는 마주 보며 인접해 있으며, 농경지와는 2m 남짓 떨어져 있을 뿐이다.

해당지역주민들은 “깜깜이식 행정은 이해할 수 없다”며 군수실을 방문해 항의하는 한편, 조만간 통행차단과 함께 삭발을 하는 등 실력행사에 나설 예정이다.

군위군 관계자는 “허가 과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며, 민원발생 우려에 대해 업체에 수차례 주민공청회 등 주민들의 이해를 받으라고 권고해 왔다”고 해명했다.

한편 군위군은 태양광 설치로 인한 민원이 끊이지 않자, 지난해 부랴부랴 군 조례를 제정해 주거지역과의 거리를 직선거리 200m 이상으로 정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