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최저임금·탄력근로제 법안 통과시켜 달라”...출국 직전 민주당에 당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출국 전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중앙아시아 3국을 순방한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 문제 등을 둘러싼 여야 극한대치와 관련해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마친 이후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 탄력근로제 개선 법안 등 산적한 현안에 대해 여야가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문 대통령이 직접 담판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순방 출국길에 환송 나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에서 최저임금 결정 구조와 탄력 근로제 개선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당부했다고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과 탄력 근로제 개선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여야 합의가 어려우면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서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해 쟁점 사안들을 해결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위원회 구성도 끝맺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5월18일이 오기 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무리 지어달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 요건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에 국민들이 대단한 역할을 했다”며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등에게 지시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