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이해찬 대표, ‘투명 공천’ 강조..“조국 총선 출마는 본인 의지가 가장 중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제8차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1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임하는 포부를 나타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4월에 있을 총선에 적용될 ‘공천룰’과 관련해 “총선은 국민이 투표하는 것이기 때문에 총선 공천이야 말로 국민 눈높이를 굉장히 중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총선 공천은) 장관 임명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도덕성 등을 잘 따져서 국민정서에 부합하는 공천 규칙을 지금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공천 작업에서 사법적인 판단 외 도덕성 등 국민 눈높이를 중요시 하겠다는 뜻이다.

최근 불거진 청와대의 인사시스템에 대한 비판을 의식했다는 분석이다.

이 대표는 총선에 대한 공천룰 확정을 이달 중에 마무리 짓고 본격적인 총선체제에 돌입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윤호중 사무총장이 현재 총선기획단을 운영 중이고 4월 중에 총선 규칙을 완성할 것”이라며 “또 당에서는 당원 관리를 위한 플랫폼을 준비 중인데 (만들어지면) 전 당원 관리와 함께 전 당원 투표제를 실시할 수 있도록 운영해가겠다”고 전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그동안 당 공천자격심사위원회는 주로 사법적 판단이 이뤄진 경우에만 심사를 해왔다”면서 “그런데 국민의 도덕성 요구 수준이 높아지는 것을 반영해 사법처리와 관계없이 재산형성 과정, 사회적으로 지탄 받는 행동에 대해서도 자격심사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른바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총선 차출론’과 관련해서는 “본인이 정치적 의지를 갖고, 하겠다 하면 하는 것이지 차출이란 표현이 적절치 않을뿐더러 본인의 의지가 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인사 검증 시스템 문제에 대한 지적에는 “청와대가 7가지 인사 기준을 가지고 있는데 국민 정서에 맞는가 하는 측면을 고려해서 보완해나가는 게 좋지 않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