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대구시 복지옴부즈만 임용절차 중단 촉구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가 16일 대구시의 복지옴부즈만 제도 개선에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날 공동성명서를 내고 “대구시 복지옴부즈만이 당초 도입 취지에 맞게 역할을 수행했는지 의문스럽다”며 “선임절차를 중단하고 복지옴부즈만 제도에 대한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인정할 수 없는 인사와 인정할 수 없는 시스템으로 복지옴부즈만이 선임된다면 시민사회는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옴부즈만은 △시민들이 제출한 복지 분야 고충민원 조사·처리 △복지 분야 사안의 채택조사 △복지 행정제도 및 제도 운영상 개선에 대한 권고 또는 의견표명과 내용 공표 △복지 분야 고충 민원과 관련된 시정 권고 및 의견표명 △반복적이고 고질적인 복지 분야 민원에 대한 조정·중재 등을 주요 직무로 규정하고 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달 6일 지방 임기제 공무원 임용시험공고(복지옴부즈만과 국제교류협력 각 1명)를 냈고 17일 면접을 거쳐 오는 30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대구시청 신청사 현 위치 건립 위해 머리 맞댄다

대구 중구청은 12일 오후 3시 노보텔에서 대구시청 신청사 현 위치 건립을 위한 토론회를
2019-06-12 20:00:00

대구 중구 한 고시원에서 화재 발생해

12일 오전 10시49분께 대구 중구 상서동 5층짜리 건물 4층 고시원에서 불이나 주민들이 대피
2019-06-12 17:12:36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