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추경예산 8천185억 원 편성...

경북도는 2019년 제1회 추경예산 규모를 8천185억 원(일반 7천591억, 특별 594억)으로 편성, 15일 경북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안은 사상 최대 규모로 경기침체와 고용감소 대응을 위한 정부의 재정확장정책 기조에 부응하고 민생 등 지역경제의 활력을 되찾고자 편성했다.

경북도청 전경
먼저, 경북형 일자리 분야에는 △도시청년시골파견제 21억 원 △청년희망뉴딜프로젝트 20억 원 △청년창업 사업화지원 및 창업기업일자리사업 28억 원 등 청년 일자리에 투입됐다.

또 서울 도시청년이 지역에 취업하는 도시청년 상생고용사업(4억 원)도 신규로 계상했다.

이밖에 △시장 시설현대화 30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58억 원 △중소기업육성기금 180억 원 △중소기업 이차보전 34억 원 △소상공인이차보전 16억 원 등 서민과 중소기업을 위한 예산에 335억 원을 투입했다.

어려운 지역경제에 마중물을 불어 넣기 위함이다.

아울러, ‘2020년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맞아 다양한 ‘경북관광 스타트 업(Start up)’사업을 대폭 증액했다.

특히, 포항지진발생으로 서민경제 등 장기간 어려움을 겪어왔고, 최근에는 지진촉발원인 발표로 국민청원 20만 명을 돌파하고 국가지원이 무엇보다도 절실한 즈음에 경북도가 추경편성을 통해 우선적으로 72억 원을 투입해 이재민 등 서민경제에 어려움을 다소나마 해결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금까지 추진해 온 생각과 행동으로는 지금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변화와 혁신을 통해 경북형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