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중수로해체기술원 유치 두고 행정과 정치권 입장 달라 시끌

중수로해체기술원 경주시장 허용, 국회의원과 시의회, 시민단체 강력 반대

경주지역에 중수로해체기술원 입지 선정을 두고 정치권과 경주시의 입장이 다르게 나타나면서 시민들의 여론이 분분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15일 기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수원 등과 중수로해체기술원을 경주에 설치하기로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주 시장은 “해체기술원 유치로 원전의 전생애 시설을 갖추게 되었다”면서 “이를 계기로 원전 관련산업을 육성해 지역발전과 나라발전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 허브기능을 하게 될 것”이라며 정부의 입장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경주지역출신 국회의원과 경주시의회,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 등에서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서면서 지역 내부의견이 충돌해 갈등의 조짐을 보고 있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15일 ‘중수로해체기술원 경주유치 관련 입장’을 통해 “문재인 정권은 부산 경남 표심을 잡기 위해 국책사업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면서 “해체기술원 경주 유치는 문재인 정권 PK 챙기기의 정치적 희생양”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산업부의 내부적인 분리설립결정 이후에도 장관을 비롯해 담당 실국장을 만나 설득해 왔지만 정권 차원에서 결정된 사안을 뒤집지는 못했다”면서 “시민들의 아쉬움이 크고 분노와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며 분개했다.

김 의원은 또 “앞으로 경주원자력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중수로해체기술원에 더해 방사성폐기물 안전인프라 시설 및 원자력 연구시설의 경주 설립을 문재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 말했다.

경주시의회는 16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마련하고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이상협 위원장은 “해체연구원 경주 유치 결정은 30여년간 국가의 원전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해 온 경주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이럴 바에는 원전시설은 물론 방폐장까지 모두 가져가라고 투쟁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채위원회는 15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원전과 사용후핵연료, 중저준위 방폐물 등 원전 관련 시설물을 모두 가져가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다.

남홍 범대위원장은 “이번 기회에 시민들의 항의표시로 월성본부 6기의 원전과 중저준위 방폐장 운영 등을 모두 중단시켜야 한다”며 “정부가 경주를 더 이상 들러리로 취급하지 않게 26만 시민과 함께 물리적인 행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