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내년 총선 선거구 획정 또 지각, 지역 총선 출마 예정자 불만 목소리

내년 4.15 총선 ‘룰’을 정하는 선거구 획정이 이번에도 법정 시한을 넘겼다.

현행 공직선거법 제24조 2항에 따르면 국회는 국회의원 지역구를 선거일 전 1년까지 확정해야만 한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TK)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총선도 선거구 획정도 안 된 상태에서 예비후보자들이 득표 경쟁을 벌이는 ‘깜깜이 선거’로 치러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지역 인사들 사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15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개 교섭단체는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4월 임시국회 일정 및 선거제 개편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선거제 개편에는 이견만 확인했다.

선거제 개편에 한국당이 반대하고 있는 데다 나머지 여야 4당도 선거제 개편안과 쟁점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는 것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탓이다.

이같은 선거구 ‘지각 획정’은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17대 총선(37일 전)을 비롯해 18대(47일 전), 19대(44일 전), 20대(42일 전) 총선 모두 선거일을 한 달여 남겨 놓고 이뤄졌다.

하지만 특히 이번에는 여야 5당이 선거제 개편을 놓고 서로 다른 계산을 하고 있어 선거구 획정이 역대 최악 수준으로 늦춰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는 현역 국회의원에게 유리하지만 정치 신인에게는 절대적으로 불리하다.

TK 한국당 소속 한 총선 출마 예정자는 “현재 지역구 유권자들을 만나 소통하고 있지만 언제 선거구가 바뀔지 몰라 걱정이다”며 “길 하나를 두고 선거구가 바뀔 수도 있는 상황인데 나에게 표를 줄 유권자가 누구인지조차 모르는 입장 아니냐”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지역 민주당 한 지역위원장도 “매번 선거구 획정이 급박하게 되면서 갑자기 포함된 지역에는 이름도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선거를 치르는 등 정치 신인들로서는 애로사항이 많았다”며 “이는 현역 의원들이 기득권을 지키려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는 법에는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