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원자력발전소 해체하면 경주에 얼마나 이익이 생길까

원전 1기 해체에 1조 원, 방폐물반입수수료 2천773억 원 경제 효과 발생

원자력해체연구소를 유치했다면 경주시가 부자 도시가 될 수 있었을까?

경주시 관계자와 학계 전문가들은 이러한 질문에 고개를 가로저었다. 원자력해체연구소(이하 원해연)는 자체 연구시설일 뿐, 원전을 해체하면서 발생하는 수익과는 별개의 산업이라 해석한다.

원해연은 단순한 연구시설이면서 전체 3천억 원 안쪽으로, 원전해체산업의 수십조 원에 비하면 비교도 안된다는 이야기다.

원전해체산업의 알짜배기는 원전 해체 그 자체에 있다. 원전 1기를 해체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이 2014년 기준으로 7천500억 원 정도다. 해체비용을 미래가치로 산출해 기당 1조 원으로 보면, 국내 24기의 원전을 모두 해체하는데 24조 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또 세계시장으로 확산하면 440조 원 이상의 고부가가치를 낳는 산업이 된다.

경주지역 자체 해체산업으로 보면, 6기에 6조 원의 경제비용이 발생한다. 또 해체비용에는 고준위와 중저준위의 방사성폐기물 처리비용도 상당 금액 포함되어 있다.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처분장이 경주에 위치해 있어 처리비용은 고스란히 경주의 경제가치로 떨어진다.

원자력발전소를 해체하면 1기당 폐기물이 고준위 4천500드럼, 중저준위 1만4천500드럼을 포함해 약 2만 드럼이 발생한다. 이중 중저준위 폐기물은 경주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으로 들어와야 한다. 1기당 방폐물반입수수료가 2천773억 원이 들어오게 된다.

경주시는 또 폐기물을 들여와 안전하게 처분하기 위해 ‘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센터’를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정부와 경주지역에 정밀분석센터 설치를 약속한 상황”이라며 여기에서도 상당한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분석센터 건립비용도 1천60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경주시는 “원해연 유치 노력이 중수로원전해체기술원 설치로 결정돼 아쉬움은 있지만, 이를 계기로 원전 관련산업의 성장을 위한 토대가 마련될 것”이라며 “원전 해체를 비롯한 연구단지, 에너지과학연구단지 유치 등으로 국가의 지속성장을 이끄는 중심축이 될 것”이라 자신하고 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