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오도창영양군수와 박홍열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 공동 기자회견

영양지역 선거 후유증 해소 전망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군수 후보로 나서 정치적인 감정이 쌓였던 오도창 영양군수와 박홍열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이 앙금을 풀고, 15일 오후 영양군청 대회의실에서 화해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오 군수와 박 관장은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영양군수 후보로 나란히 출마해 오도창 군수가 당선됐었다.

선거 이후, 박 관장은 허위사실 유포로 오도창 군수를 고발하는 등 감정싸움으로 비화됐다. 오 군수는 검찰과 법원에서 각각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재정신청도 기각됐다.

하지만 오 군수의 딸인 영양군청 공무원 A씨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회부돼 지난 3월 열린 국민참여재판에서 벌금 250만 원을 선고받아 공무원직을 상실하게 돼 항소한 상태다.

선거 이후 양측의 이 같은 사태로 인해 영양지역 민심은 분열과 갈등으로 선거 후유증이 심각한 상태였다.

이에 박홍열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은 최근 “정치적 소신과 철학이 달라, 서로 공격했던 오 군수와 화해하고 지역 발전을 위해 손을 맞잡기로 약속했다”며 선거 후유증 없애기에 나서, 이날 오 군수와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공동기자회견에서 오 군수와 박 관장은 “앞으로 지역사회와 공직사회에서 선거 후유증으로 비칠 수 있는 일체의 행위를 실행하지 않고, 일체의 분열과 갈등을 초래하는 말과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상호 존중하고 정치적 경쟁자에서 지역발전 군정의 동반자로 함께하기를 약속하며, 자신들을 지지했던 지지자들과 단체들을 이해시키고 설득시켜 지역갈등의 요인들을 없애 나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도창 영양군수와 박홍열 영천시장애인복지종합복지관장이 15일 영양군청 대회의실에서 선거로 인해 갈라진 민심을 봉합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공동 노력해 나갈 것을 약속하며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