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청춘들의 톡톡 튀는 전시, ‘청춘! 아팝트’

수창청춘맨숀 오는 6월30일까지

정주희 ‘the boats’
수창청춘맨숀이 2분기 기획전시 ‘청춘! 아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팝트’는 아파트와 팝트(popped)를 합친 말이다. 수창청춘맨숀이 지닌 ‘아파트’라는 공간적 특성과 ‘톡톡 튄다’는 의미의 ‘팝트’ 단어를 합해 수상청춘맨숀의 정체성을 발견하고 젊은 작가들의 각기 다른 해석을 통해 다양한 가능성을 찾고 방향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김동욱, 김소영, 김영래, 김일지, 김채연, 박민우, 박철희, 송주형, 신종환, 유형훈, 윤우진, 윤제원, 이상익, 임정아, 장윤지, 전가빈, 정나영, 정주희, 정지윤, 허이나 작가가 참여했다.

‘청춘! 아팝트’를 기획한 박천씨는 “수창청춘맨숀은 근대와 현대의 의미를 동시에 갖고 있다. 전매청 관사에서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한 수창청춘맨숀의 가능성에 초점을 맞췄다”며 “작가들이 수창청춘맨숀의 공간적 특성을 재해석하거나 근대와 현대의 변화를 사회적 이야기로 풀어냈다”고 밝혔다.

전가빈 ‘정직이라는 진정성’
김소영 작가는 인간의 일상적 삼과 매우 친밀한 소재를 단순성, 노동성, 일상성, 신체의 반복 행위를 통해 현대미술이 가지는 미학적 특징을 표현한다. 정주희 작가는 현대 사회를 비만 상대로 규정하고 하이힐의 비정상적 볼륨을 통해 우리 시대의 구매욕과 과시욕을 풍자한다.

전가빈 작가는 유년시절 영향을 받은 캐릭터를 대상으로 한다. 호빵맨, 피노키오, 뽀빠이 세 우상들은 각각 이타심, 정직, 그리고 정의를 대변한다.

허이나 작가는 수창청춘맨숀과 자개 가구의 평행이론 같은 운명을 발견, 그들을 한 공간에 놓고 이야기하며 관객에게 공감과 응원을 빛을 보낸다.

김향금 수창청춘맨숀 관장은 “수창청춘맨숀은 앞으로도 계속해 현대미술의 역할과 가능성을 실험하고 교류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실험적인 전시 기획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오는 6월30일까지. 문의: 053-252-2566.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