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승리·정준영 단톡방, “어차피 버릴건데”… 여자는 도구일 뿐 ‘충격’

특수강간도 의심되는 정황… 가해자는 단톡방 멤버 중 일부로 그 중에는 연예인도 포함
승리, 수개월에 한 번씩 단톡방 멤버들에게 "다 나가라"고 지시… 방을 새로 만들어 관리

사진=JTBC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에트'에 정준영의 황금폰을 처음으로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방 변호사는 충격적인 내용들을 연이어 폭로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들이) 눈을 감고 정신도 없고 축 쳐져있었다. 누가 봐도 명백한 강간"이라며 "약을 먹인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심각해보였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이 자신이 강간당한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많아 GHB(물뽕)을 이용한 강간을 의심했다는 것.

이어 특수강간이 의심되는 정황도 보인다며 가해자는 단톡방 멤버 중 일부로 그 중에는 연예인도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다.

방 변호사는 "그들에게 여성은 인격체가 아니라 성욕을 채워주는 도구로 밖에는 보이질 않는다며, 대화방에는 '버릴건데'라는 표현이 나온다"며 여성들을 도구로 보는 이상 자신의 성욕을 채우고 버리면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추정했다.

또한 승리는 수개월에 한 번씩 단톡방 멤버들에게 "다 나가라"고 지시한 후 방을 새로 만드는 치밀한 방식으로 관리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그 방에서 정준영은 나가지 않아 모든 사실이 밝혀지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