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산프레체 잡고 ACL 16강 진출 유리한 고지 선점할까

대구, 10일 오후 7시 산프레체 히로시마와 격돌
에드가·세징야 등 최정예 멤버 출격 예상…3연승 기대
산프레체의 질식 수비에 이은 ‘한방’ 조심해야

대구는 10일 산프레체와 경기에서 브라질 용병 듀오 세징야와 에드가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열린 ACL 광저우 헝다전에서 에드가(오른쪽)가 골을 넣고 세징야와 함께 기뻐하는 모습.
대구FC가 J리그 1위 팀 산프레체 히로시마를 만난다.

대구는 10일 오후 7시(한국시간) 일본 히로시마현에 있는 에디온 스타디움에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3차전 산프레체와 맞붙는다.

ACL 2연승으로 F조 1위를 달리고 있는 대구는 산프레체 원정 경기까지 잡고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대구는 이번 경기 역시 베스트 라인업을 가동해 승점 3점을 확보하겠다는 심산이다.

지난달 12일 ACL 조별리그 광저우 헝다와의 경기에서 종아리 부상을 입은 에드가의 출격이 예상된다.

또 K리그1에서 전 경기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인 세징야와 활발한 움직임으로 골 맛을 보고 있는 김진혁이 공격의 삼각편대로 선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안드레 감독의 판단에 따라 지난 6일 성남FC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다리오의 투입도 기대해 볼 만하다.

하지만 산프레체의 기세가 만만치 않아 쉽지 않은 경기를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2018시즌 J리그 2위 팀이기도 한 산프레체는 올 시즌 자국리그에서 4승 2무 무패행진을 달리며 1위 자리에 위치해 있다.

대구가 승리하기 위해선 산프레체의 단단한 수비조직을 무너뜨리는 동시에 ‘한방’을 조심해야 한다.

산프레체는 자국리그 6경기에서 1실점밖에 하지 않는 수비력을 보이고 있다.

산프레체의 조후쿠 히로시 감독은 3-4-2-1 포메이션을 즐겨 사용하는데 선수들 모두 활발한 활동량을 자랑한다.

이는 대구의 자랑인 ‘역습’이 발휘되질 않을 가능성도 높다.

산프레체의 공격은 수비에 비해 떨어진다.

그렇지만 대구는 스웨덴 대표 출신의 오른쪽 윙백인 에밀 살로몬손의 발끝과 브라질 출신 공격수 더글라스 비에이라의 한방을 조심해야 한다. 살로몬손은 자국리그에서 2골을 넣는 등 수비수임에도 공격 성향이 짙다. 2017~2018시즌을 J2리그에서 뛴 비에이라는 2년 연속 10골 이상 넣은 검증된 공격수다.

한편 대구가 산프레체마저 잡아낸다면 ACL 조별리그 16강 진출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된다. 이후 남은 ACL 조별리그 3경기 중 2경기를 홈에서 치르게 돼 원정 부담을 덜 수 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