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2천880억 들여 5년간 농식품 유통 혁신 추진

5개 부문 20개 실천과제 발표…2023년까지 2천884억 원 투입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농정 핵심인 ‘농식품 유통혁신’을 위한 밑그림이 나왔다.

경북도는 8일 △유통구조 개선 △판로 확대 △유통환경변화 대응 △안전 먹거리 공급 체계 강화 △거버넌스 체계 구축 등 5개 부문 20개 세부실천 과제를 담은 농식품 유통혁신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경북도 농식품 유통혁신 프로젝트 추진과제(2019~2023년) 개념도
유통 정책 대상도 중·대형 농가와 고령·소농 등 취약층을 분리 대응하는 전략을 수립했다. 전자는 산지유통, 도매시장 등 관행 유통시스템의 효율화를 도모하고 후자는 로컬푸드, 직거래, 사이버 마켓 진출 확대 등 지역단위 판매 채널을 확충하는 것이다.

프로젝트 추진에 필요한 투자비는 올해부터 5년간 2천884억 원(국비 1천527억 원, 도비 1천357억 원) 정도가 예상된다.

부문별 주요 실천과제를 보면 유통구조개선에는 과수 중심의 통합마케팅 강화와 데일리 브랜드파워 강화, 품질고급화 촉진 등이 추진된다.

판로확대에는 온라인, 모바일 등 신유통채널 진출 강화와 수출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지원, 로컬푸드 직매장 개성 등 직거래 활성화가 추진된다.

유통환경변화 대응을 위해서는 1인소비, 신선편이, 즉석조리 등 소비패턴변화에 대응한 제품 개발과 홍수 출하 방지대책 강구, 스마트 농업 확산, 지역순환 먹거리 체계 구축 등을 한다.

소비자 먹거리주권 보호를 위해서는 안전먹거리 공급체계를 강화한다. 친환경농산물 생산 확대, GAP, HACCP 등 농식품 안전관리 체계구축, 농산물안전관리제도 지속 홍보 등이다.

마지막으로 시행 주체 간 소통과 협치 강화를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오는 12일 농식품 유통 전담 기관으로 정책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재)경북도 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을 본격 운영한다.

아울러 산·학·연 등 관련 전문가 70명으로 구성된 정책 자문기구인 농식품유통혁신위원회도 곧 발족하고 종합상담소도 2020년 운영을 시작한다.

경북도는 이를 통해 2023년 통합마케팅 취급액 8천억 원, 직거래 매출액 2천억 원, 농식품 수출 7억 달러, 통합쇼핑몰(사이소) 매출 200억 원 등 지역 농식품 판매를 확대한다.

또 6차산업 육성과 스마트 팜 확충을 통해 2천3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농식품신규인력을 750명 고용한다.

이를 위해 산지유통시설을 135곳까지 늘려나가고 로컬푸드 직매장도 현재 47곳에서 70곳으로, 과수거점산지유통센터경유율도 27%에서 50%, 스마트 팜도 800㏊로 확대하는 등 관련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식량작물, 과수, 축산 등 전국 최대 산지이지만 5~7단계에 이르는 복잡한 유통경로로 인해 수급관리와 유통 효율화에 애로가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민선7기 농정 목표인 ‘제값 받고 판매 걱정없는 농업 실현’의 모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