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보건소 출산장려정책 도비 보조금 13억 확보,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상주시는 출산장려 지원사업으로 경북도 1회 추경예산에 공공산후조리원 설치지원 12억, 분만산부인과 운영지원 1억 1천만 원이 반영돼 도비 보조금 13억 원을 지원 받게 됐다.

상주시는 이번 예산 확보를 위해 공공산후조리국립국어원]에 따라 합성어로 보고 붙여 씁니다." data-recommend="산후조리" title="산후조리">산후조리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담은 설치지원 계획서를 제출했으며, 경북도는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심사위원회를 열어 상주시를 선정하고 도비 12억을 지원키로 했다.

현재 1회 추경 예산안에 예산이 성립되면 건물 전체면적 2천976㎡, 지상 3층 14실 규모의 공공산후조리원을 연내 실시설계에 이어, 오는 2021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공공산후조리원에는 산모전용 산후조리실, 건강관리 프로그램실, 마사지실 등 편안하고 안락한 산후 조리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모든 시설은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고, 신생아 감염 예방을 위해 에어샤워 부스, 신생아실 멸균기 등 최신 설비를 갖출 예정이다. 이와 함께 소아과 전문의가 정기적인 회진을 하는 등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관리에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산후조리원이 들어서면 그동안 산모들이 산후조리를 위해 대도시로 가야 했던 불편함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문경시, 의성군, 예천군, 군위군, 김천시 등 인근 지역의 산모에게도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상주시는 2017년 행정안전부 지자체 저출산 극복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10월에 분만산부인과를 설치해 운영 중이며, 24시간 분만산부인과 운영비를 전액 시비로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인근 문경시와 의성군 지역에서도 이를 이용하는 만큼 중앙부처에 보조금 지원을 건의한 결과, 이번 경북도 추경에 1억 1천만 원이 반영돼 지원 받게 됐다.

황영숙 상주시보건소 건강증진과장은 “국가적으로 직면하고 있는 저출산 고령화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며 “도비에 이어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상주시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