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윤지오 “뉴시스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경고에 해당 기자 찾아나서는 네티즌

사진=중앙일보


장자연씨의 동료배우이자 증언자 윤지오씨가 뉴시스에게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오늘(8일)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여야 국회의원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이와 같이 경고했다.

윤지오씨가 이와 같은 발언을 한 이유는 뉴시스가 최근 기자수첩에서 최지윤 기자가 윤지오씨가 자신의 성공을 위해 고 장자연씨를 이용하고 있을 수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기 때문.

최지윤 기자에 따르면 2008년 당시 고 장자연씨와 윤지오씨가 소속된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관계자였던 권아무개씨는 "지오는 옛날부터 유명해지고싶어 한 친구다. 3년 전 내게 연락이 와 '한국에서 연예계 일을 다시 하고 싶은데 도와 줄 수 있느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고 장자연씨의 담당 매니저였던 백아무개씨는 "지오는 자연이와 그렇게까지 친분이 있지 않았다. 따로 연락하는 것을 본 적이 없고, 따로 만났다고 들은 적도 없다"고 했다.

또한 "윤지오는 신변의 위협을 느낀다면서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일상을 공개 중이다. 윤지오는 팔로워 76만명이 넘는 SNS스타가 됐다. 그녀의 말은 곧 '진실'이자 '정의'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지오씨는 "아침에 뉴시스 기사를 봤다. 뉴시스에 정정보도를 부탁드린다. 정정보도 하지 않으면 저도 할 수 있는 선에서 법적으로 대응 하겠다"고 경고한 것이다.

이러한 사실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누가 본인 목숨을 담보로 성공하려고 하겠냐', '해당 기자 고소미 먹어야겠네', '목숨이 위험한 사람한테 이런 트집이 말이되나'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