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황태자의 부활’, 삼성 윤성환 호투에도 연패 탈출 실패

윤성환, 6이닝 1실점 호투하며 부활 알려
삼성, 9회 말 결승타로 2-3으로 역전패…3연패 수렁

7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이 투구를 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삼성이 SK에 2-3으로 역전패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 황태자 윤성환이 화려한 부활을 알렸다.

윤성환은 7일 인천 문학 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와이번스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1홈런) 2볼넷 1실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시즌 첫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하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했고 불펜에서 동점을 허용한 탓에 시즌 첫 승은 무산됐다.

삼성은 윤성환의 호투에도 SK에 2-3 역전패 당하며 3연패에 수렁에 빠졌다.

시즌 초반을 2군에서 시작했던 윤성환은 선발 수업을 하러 2군으로 내려간 원태인을 대신해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

SK를 맞아 고전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윤성환은 안정된 투구를 보였다.

1회 말 SK의 1번 타자 김강민에게는 볼넷을 내줬지만 2~4번 타자를 뜬공, 땅볼, 삼진으로 잡아냈다.

2~3회 말에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첫 번째 위기는 4회 말에 찾아왔다. 선두타자 고종욱을 3구 삼진으로 잡아냈으나 후속 타자들에게 안타와 볼넷을 연이어 내줬다. 1사 1, 2루 상황에서 윤성환은 이재원을 병살로 잡아내며 위기를 탈출했다.

5회 말에는 선두타자 최정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후속 타자들을 잘 막아냈다.

무실점 투구를 보이던 윤성환은 6회에 실점했다.

김강민을 유격수 앞 땅볼로 돌려세웠으나 고종욱에게 우익수 뒤 솔로홈런을 맞았다. 이후 아웃카운트 2개를 뜬공으로 잡으며 임무를 완료했다.

이날 윤성환은 6이닝 동안 86개의 공만 던지는 효율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평균 자책점은 1.50이 됐다.

삼성 벤치는 7회 말 윤성환 대신 마운드에 이승현을 올렸다. 평균자책점 0이었던 이승현은 선두타자 최정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윤성환의 승을 지키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SK의 마지막 정규 이닝 공격에서 승부가 났다.

선발에서 불펜으로 보직이 변경된 최충연이 9회 말에 마운드에 섰다.

최충연은 로맥을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이재원에게 안타를 맞고 최정에게 볼넷을 내줬다. 결국 위기를 넘기지 못했다. 최충연은 1사 1, 2루 상황에 타석에 선 나주환에게 끝내기 2루타를 맞으며 경기를 내줬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