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국제마라톤 케냐 필렉스 킵치르치르 킵로티치 대회신기록 우승

킬로티치, 대구마라톤 사상 첫 2시간5분대 기록 달성
여자부 케냐 파멜라 젭코스게이로티치 2위와 1초 차로 우승
대한민국 최경선, 2시간29분06초로 3위…국내선수 자존심 지켜



2019 대구국제마라톤대회에서 케냐 출신 필렉스 킵치르치르 킵로티치가 대회신기록을 수립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7일 오전 8시부터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일대를 중심으로 한 대구 도심에서 2019 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열렸다.

이번 대회에서 킵로티치는 2시간5분33초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대구마라톤대회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해 아브라함 킵툼(케냐)이 수립한 2시간6분29초로 사상 처음으로 2시간5분대 기록에 진입했다.

2위는 쉬페라 탐루 아레도(에티오피아)로 2시간6분21초를 기록했고 이어 프레드 무소보(우간다)가 2시간6분55초로 세 번째 결승선을 통과했다.

여자부에서는 케냐와 에티오피아 선수의 치열한 경쟁 끝에 케냐 출신의 파멜라 젭코스게이 로티치가 2시간28분10초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1위와 경쟁한 메디나 디메 아미노(에티오피아)로 2시간28분11초로 아쉽게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한국의 최경선(제천시청)으로 2시간29분06초의 기록으로 국내선수의 자존심을 지켰다.

국내 엘리트 남자 부문에서는 박민호(계명대)가 2시간15분45초로 우승해 ‘육상도시’ 대구의 위상을 드높였다.

이날 대회는 1만5천여 명의 마스터즈 참가선수들과 18개국 171명의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했다. 마스터즈 부문별 참가인원은 하프코스 1천214명, 10㎞ 9천299명, 건강달리기 5천227명 등 모두 1만5천740명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