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구자욱 스리런 두방’, 삼성 KIA에 위닝 시리즈

삼성, 12-7로 이기며 2연승
맥과이어, 팀 타선 지원에도 첫 승 실패

4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삼성 3회말 2사 1, 2루에서 3번 타자 구자욱이 스리런 홈런을 날리고 홈인하며 강명구 코치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삼성은 4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구자욱과 러프의 홈런에 힘입어 12-7로 승리했다.

선발 덱 맥과이어는 팀 타선의 지원에도 3.2이닝 6실점(3자책점)하며 시즌 첫 승을 올리지 못했다.

이날 삼성은 경기 초반부터 상대 선발 양현종을 두들겼다.

1회 말 선두타자 김상수가 좌익수 앞 안타로 출루했고 박해민이 볼 4개를 고르며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구자욱은 양현종의 초구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을 날렸다.

삼성의 공격은 식지 않았다.

러프, 김헌곤, 이원석의 연속 안타와 강민호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해 5-0을 만들었다.

삼성은 2회 말에도 안타 4개와 희생플라이로 2점을 뽑아냈다.

7-0으로 앞선 3회 초 맥과이어는 KIA에 빅이닝을 허용했다.

안타, 볼넷, 실책으로 만들어진 무사 만루 상황을 극복하지 못하고 최형우에게 싹쓸이 2루타를 맞았다. 이어 문선재에게 좌익수 앞 안타를 맞으며 추가 실점을 내준 후 이닝을 마무리했다.

KIA가 쫓아오자 삼성은 홈런포를 가동하며 달아났다.

3회 말 2아웃 1, 2루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구자욱은 유승철의 슬라이더를 잡아당기며 3점 홈런을 만들었다. 이어 4번 타자 러프도 솔로 홈런을 신고하며 백투백 홈런을 장식했다.

경기 내내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맥과이어는 4회를 매듭짓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4회 초 이학주의 실책으로 만들어진 1사 1루에서 최원준에게 투런 홈런을 얻어맞았다. 황윤호는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냈으나 안타와 연속 볼넷 등 만루를 만들고 김대우와 교체됐다.

김대우는 문선재를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탈출했다.

5회는 삼성과 KIA가 한 점씩 주고받았다.

이후부터는 투수전 양상으로 흘러갔다.

6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원태인은 29개 공으로 피안타와 볼넷 없이 3이닝을 깔끔하게 막았다.

9회는 임현준이 황윤호, 나지완, 해즐베이커를 연이어 잡으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