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지방소멸시대 지자체 간 협력은 필수

인구감소와 수도권 집중화 등 2대 악재로 ‘지방 소멸시대’라는 말이 실감나게 다가오고 있다. 이제 지방이 살아남기 위해서라도 지방자치단체 간 상생을 위한 협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지 오래다.

광역 지자체든, 기초 지자체든 혼자 힘만으로는 글로벌 무한 경쟁에서 살아 남기 힘들다. 사업규모와 예산 등 모든 분야에서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인근 지역과 협력을 통한 시너지 창출에 실패하면 도태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경주시와 포항시는 지난 2015년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지난해까지 총 24건의 공동협력사업을 추진했다. 지역 간 상생발전의 모범사례로 평가된다. 올 들어서도 지난달 28일 정기총회를 열고 협력의 지속과 내실화 방안을 협의했다.

두 도시는 지난해까지 형산강 수상레저타운(포항), 형산강 체육공원(경주) 등 각 12개씩의 사업을 완료했다. 형산강을 통해 두 도시를 잇는 자전거길을 열어 다양한 분야 교류확대의 루트로 활용했다. 또 포항 송도와 경주 보문 간 자전거도로 추가 개설도 추진한다.

공동 관광홍보물 제작 등 관광상품 마케팅도 협력하기로 했으며 포항공항 활성화를 위해 공항명칭 변경 심포지움도 함께 개최키로 했다. 형산강 수질보호를 위한 환경포럼 등 환경관리 공동 대응체계도 구축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도 지난 28일 민선 7기 첫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 정기총회를 열었다. 빠르고 편리한 광역교통망 구축,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관광콘텐츠 등 10대 전략과제가 제시됐다.

그러나 일부 상생과제가 ‘행사용’으로 만들어진다는 지적도 나왔다. 시도지사 교환근무와 시도 감사관실 교환감사는 현재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채택되지 않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데 무슨 신규과제냐”고 나무라기도 했다.

또 대구 북구 조야~경북 칠곡군 동명 광역도로 개설은 “신공항 입지가 선정될 경우 설계변경 등이 있을 수 있다”며 서두르지 말라는 주문이 나오기도 했다.

일부 위원은 “제시된 과제가 너무 많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것 아닌가”고 말한 뒤 “두 지역이 서로의 현안에 대해 너무 무관심한 것 같다”고 꼬집기도 했다.

거듭 강조하지만 상생협력은 생존에 필수다. 요식행위나 트렌드에 맞춘 보여주기식 사업을 벗어나 지역이 살고 주민이 참신하다고 체감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개발해야 한다.

신정부의 대구경북 패싱이 잇따라 가시화되고 있다. 이제는 중앙정부가 외면할 수 없을 만큼 좋은 아이디어를 내고 힘을 합쳐 광역 국책사업을 따내야 한다. 또 채택된 사업들은 미적거릴 여유가 없다. 구체적 실행계획을 세워 시급히 성과를 내야 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