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 어린이집 피해 부모들, “아동학대 교사 엄중 처벌해 달라”

“부디 피해 아동과 부모들의 가슴에 얹힌 피눈물을 닦아주길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구미 어린이집 아동학대 피해 학부모들이 27일 구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동학대 교사들에게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구미시 고아읍·산동면·옥계동 어린이집 3곳의 피해 학부모들로 구성된 ‘아동학대 피해 부모연대’는 “지난해 8월 3개 지역에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 경찰은 학대 동영상을 누락했고, 검찰은 신체적 학대를 빼고 정서적 학대만 적용해 가해 교사들에게 보호처분만 내렸다”며 “구미경찰서와 김천지청의 이해할 수 없는 부실, 축소 수사에 분노해 아동학대 교사들에 엄중 처벌을 요구하기 위해 연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어린 아동들을 발로 차고 뺨을 때리고 성기를 잡아 흔들고 잠을 자지 않는다며 내던지고 토한 음식을 먹이기까지 했는데, 이를 정서적 학대로 판단해 보호처분으로 기소한 사실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피해 아동이 회복할 수 없을 정도의 상해를 입거나 사망해야만 신체적 아동학대라고 생각하느냐”고 되물었다.

이들은 또 “경찰과 검찰이 어떤 이유로 학대 혐의를 누락시켰는지 의구심이 들지 않을 수 없다”며 어린이집 CCTV 영상 열람에 부모들도 참여시켜 줄 것과 구미경찰서와 김천지청 담당자에 대한 문책, 아동학대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피해 학부모들은 “아이들은 현재 극심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으며 이를 지켜보는 부모들은 피눈물이 나는 상황이다”며 “경찰과 검찰의 부실한 수사와 아동학대에 대한 미흡한 인식으로 피해 아동과 부모들은 또 한번 절망에 빠졌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또 구미시청에는 어린이집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과 아동학대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피해 부모연대는 “이번 사건이 어린이집 관리 감독의 중요성과 아동학대 심각성, 철저한 수사의 중요성을 깊이 깨닫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미 어린이집 아동학대 피해 학부모들이 27일 구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동학대 교사들의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