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시민단체, 대구 119안전센터 차고 배연시스템 설치 촉구

대구 시민단체가 소방관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 및 건강권 확보에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안전생활실천시면연합(이하 대구안실련)은 27일 성명서를 통해 119안전센터 차고 내 배연시스템 설치를 촉구했다.

안실련이 조사한 지역 119안전센터 내 차고 배연시스템 설치 현황에 따르면 지역 내 119안전센터 56개소 가운데 20개소인 36%만 배연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차고 배연시스템은 차고 내 주차된 차량의 배기가스를 외부로 배출하는 시설이다. 소방차량의 입·출고 시 자동으로 배기가스를 감지하고 배출 팬을 작동시켜 매연과 유해가스를 정화하는 장치다.

김중진 대구안실련 공동대표는 “119안전센터 차고지가 신속한 소방차량 출동을 위해 전면부를 개방할 수 있는 셔터나 전·후면 셔터로 설계됐다”며 “차고지 주변에 대기실과 사무실, 세면장 등이 자리하고 있어 배기가스가 스며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방차량은 오전과 오후 1시간씩 시동을 걸어 상태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배기가스가 배출되기 때문에 소방관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서라도 차고 배연시스템은 꼭 필요한 시설”이라고 덧붙였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현기자

대구 CCTV관제사 정규직 전환 임금협상, 또다시 불발

대구 CCTV관제사 노조와 8개 구·군청의 2차 실무협상이 결렬됐다.노조 측은 27일 민주노총
2019-05-27 20:00:00

전국우정노조경북지방본부, 주5일제 쟁취투쟁 결의대회 개최

전국우정노조 경북지방본부(이하 우정노조)가 27일 오후 7시 경북지방우정청 앞에서 근로
2019-05-27 20:00:00

시민단체,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부당행위 감사 요청

대구 시민단체가 27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시에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의 위법·부당행위에
2019-05-27 16:28:53

대구지역 휘발유값 14주 연속 상승세, 인상 폭은 주춤

대구의 휘발유 가격 상승 폭이 한풀 꺾었다.2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2019-05-26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