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인재 포항 지진에 대한 책임공방 지역 정치권으로

인재로 판명난 포항 지진에 대한 책임공방이 지역 정치권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24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포항을 찾아 “전 정권을 탓하는 민주당에 실망했다”는 발언을 하자 지역 여당이 발끈하고 나선 것.

오중기 민주당 포항북 지역위원장은 25일 성명서를 내고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정재 의원을 싸잡아 비난하며 책임규명과 지진복구에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가 포항을 찾아 정쟁만 했다”며 “한술 더 떠 김정재 의원은 2016년 에너지 기관 소관 상임위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었음에도 일말의 사과조차 없이 지진의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 떠넘기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더 이상 한국당의 면피성 책임 떠넘기기 행태는 국민들의 공분을 살 뿐”이라며 “촉발지진에 대한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 국정조사 등 철저한 의혹 해소와 피해복구 노력을 하고 있는 정부에 적극 협력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민주당 경북도당도 목소리를 높였다.

경북도당은 논평을 내고 “이명박 정부 당시 졸속 추진된 인재임이 드러난 이상 나 원내대표의 진정어린 사과와 반성을 기대했지만 형식적인 쇼로 끝내고 말았다”며 비판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 지시로 연구조사단이 꾸려져 지열발전과의 연관성을 조사했고 중앙당 차원의 포항 지열발전소 대책특별위원회가 구성돼 대책마련에 들어간 마당에 뒤늦게 보상대책을 주도하려는 한국당 측의 모습이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최순실 국정농단’ ‘세월호 참사’ 등 수많은 과오들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며 “‘포항 지진 인재참사’ 만큼은 먼저 진정한 반성이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