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갑작스런 몸 이상' 응급실 이송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대구시의회를 이끌고 있는 배지숙 의장이 14일 과호흡 증상 등 갑자기 몸에 이상을 느껴 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됐다.

시의회에 따르면 배 의장은 이날 오전 시의회에 도착한 직후 과호흡을 호소하며 쓰러져 119 구급대 도움을 받아 대구 동산병원 응급실로 실려걌다.

시의회 관계자는 "출근하던 배 의장이 차 안에서 과호흡 증세를 보였고 의회에 도착한 후에도 제대로 움직이기 어려운 상태였다"며 "119 구급대원이 의장실로 와서 들것에 싣고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설명했다.

배 의장은 곧바로 병원에서 ‘CT(컴퓨터단층촬영 Computer Tomography) 등 제반 검사를 받았지만 몸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는 이날 오후 어느 정도 안정된 상태로 응급실에서 일반 병실로 이동,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의회 관계자는 “그동안 봄철 잇따른 행사 참석 등 계속된 과로가 누적되면서 몸에 이상이 생긴 것 같다”면서 “빨리 안정을 찾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시의회 임시회 개원일인 이날 본회의 사회는 배 의장 대신 장상수 부의장이 의사봉을 잡았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민주당의 언론탄압, 언론독재 행태를 개탄한다

주호영(대구 수성을) 곽상도(대구 중·남구) 이만희(경북 영천·청도) 최교일 의원(경북 문
2019-03-20 15:47:31

대구 광역 기초의회 대부분 지방의원 겸직·영리거래 금지 '모르쇠' 일관

국민권익위원회가 3년 전 ‘지방의회의원 겸직 및 영리거래 금지’ 등 제도개선을 권고했
2019-03-19 20:00:00

여야 4당 추진 석패율 제도 위헌 소지 높아

자유한국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이 19일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개편안의 석패율
2019-03-19 16:4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