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울산)의 갈라치기 TK 가 막는다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울산)의 ‘갈라치기’ 자유한국당 TK 정치권이 막는다”

TK 한국당 의원들이 PK의 미니 총선이라 불리는 창원·성산 통영·고성 2곳의 경남지역 4.3 보궐선거에 올인하고 나섰다.

최근 문 정부와 민주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부산 가덕도 신공항을 무기로 TK와 PK간 묵은 지역간 갈등 조짐을 또 다시 일으키며 영남권 갈라치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영남권 분열론’에 쐐기를 박겠다는 각오다.

영남권 분열론은 현 정부의 국책사업·인사·예산 등 각종 현안의 TK 패싱에 따른 TK 민심 이반은 아랑곳 없이 부산 가덕도 신공항 문제에 긍정적 제스처를 취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PK 끌어안기 전략을 빗댄 지역정가의 가설이다.

TK 한국당은 그동안 신공항과 관련한 제반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입장 설명을 강력 촉구하는 등 강도높은 대책을 강구하며 여당의 영남권의 분열을 사전 차단 의지를 보이고있다.

TK 한국당 의원들은 일단 이번 4.3 보궐선거 압승을 첫 분열 차단책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번 보선에서 지난 지방선거에서 일정부분 빼앗긴 경남 민심을 빼앗아 올 경우 내년 총선도 영남권의 한국당 압승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곽대훈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을 비롯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강효상 의원, 정태옥 의원, 추경호 의원 등 지역 대다수 의원들은 이미 보선 총력지원 체제에 돌입했다.

당협위 소속 당원들이 알고 있는 경남 보궐선거 지역민들에 대한 명단 작성은 물론 이들에 대한 지지 당부 전화는 기본이고 조만간 지역 의원과 핵심당직자들의 지원부대도 구성될 전망이다.

당원들에게 총력 지원체제를 당부했다는 강효상 의원은 “대구보다 한국당 지지율이 높은 곳이 경남·부산으로 영남권 갈라치기는 정부여당의 총선 전략 중 하나로 보인다”면서 “TK 지역의 총력 지원으로 영남권은 하나임을 보여줘야 한다. 이번 선거를 통해 정부여당의 꼼수에 쇄기를 박아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상훈 의원 지역구내 김대현 대구시의원도 “보궐선거 지역내 지인들에게 이미 전화로 지지 성원을 당부했다”면서 “임시회 회기가 끝나는대로 직접 지역에 달려가 한국당 후보 선거에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새지도부가 구성된 이후 첫 선거인 만큼 경남지역 선거는 단순한 미니 선거이기 보다는 한국당의 명운을 건 선거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민주당의 언론탄압, 언론독재 행태를 개탄한다

주호영(대구 수성을) 곽상도(대구 중·남구) 이만희(경북 영천·청도) 최교일 의원(경북 문
2019-03-20 15:47:31

대구 광역 기초의회 대부분 지방의원 겸직·영리거래 금지 '모르쇠' 일관

국민권익위원회가 3년 전 ‘지방의회의원 겸직 및 영리거래 금지’ 등 제도개선을 권고했
2019-03-19 20:00:00

여야 4당 추진 석패율 제도 위헌 소지 높아

자유한국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이 19일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 개편안의 석패율
2019-03-19 16:4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