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방정현 변호사 "박한별 남편 유리홀딩스 유씨 '경찰총장'과 문자"

방정현 변호사. SBS 뉴스 캡처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최초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박한별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모씨가 대화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에게 직접 청탁한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톡방) 안에서 오갔던 대화들을 조합해 보면, 직접적으로 뭔가 (경찰청장과) 접촉을 하는 관계가 형성돼 있는 그 유 모 씨”라고 말했다.

또 이른바 '황금폰'으로 알려진 정준영의 휴대전화과 관련해 경찰 측이 사설 수리업체에 '복구가 불가능하다라는 확인서 하나 써달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증거인멸을) 교사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경찰총장'이 우리들을 봐주고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오고 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하면서 ‘강남서장’보다 높은 직급의 경찰은 ‘경찰청장’으로 밝혀졌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