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무용가 김상규 현창 무대

오는 20일 아양아트센터 아양홀에서 공연

무용가 김상규
대구문화재단에서 진행하는 문화인물 콘텐츠제작 지원사업에 대구컨템포러리무용단의 공연 ‘김상규를 춤추다. 강 건너 언덕 넘어.’가 선정됐다. 오는 20일 아양아트센터 아양홀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대구 근현대 문화인물을 소재로 한 창작작품 지원사업에 선정돼 제작됐다. 한국 현대무용의 개념을 정립한 최초의 인물이자 한국 1세대 남성무용가 김상규를 현창하기 위한 공연이다.

대구문화재단은 올해의 대구 근현대 문화예술인물 4인(무용가 김상규, 성악가 이점희, 희곡작가 김영보, 서양화가 서동진)을 선정했다. 그들의 업적과 생애, 작품 등을 더욱 효과적으로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지역의 전문 예술단체 공모 등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첫 번째로 무용가 김상규를 현창하기 위해 이번 공연이 기획됐다.

김상규(경북 군위 출생, 1922~1989)는 한국 1세대 남성 무용가이자 대구에 신무용을 보급해 대구의 현대무용이 발전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인물이다.

일본에서 법학과 무용을 배우고 광복 후 대구로 돌아와 1946년에 ‘김상규 신무용연구소’를 개소했다. 1949년에는 대구 만경관에서 첫 발표회를 열었으며 1976년까지 총 13차례의 작품 발표회를 가졌다.

제1회 대한민국무용제에서 작품 ‘회귀(回歸)’로 우수상을 수상했고, 경북대, 영남대 등에서 무용 강의를 하며 교육자로서의 활동도 꾸준히 했다. 전국 유일의 국공립단체인 대구시립현대무용단이 설립되는데 초석을 다진 대구의 자랑스러운 인물이다.

이번 공연을 제작한 대구컨템포러리무용단은 김상규의 대표작 네 작품(초상, 월야, 간다라의 벽화, 회귀)을 옴니버스식으로 구성해 김상규의 춤의 철학과 사상을 담아 재현 및 재해석해 선보인다.

본 공연의 제목은 1949년 제1회 김상규 발표회 중 1부 ‘명상’ 속에 속해 있는 작품으로 원제 그대로를 사용해 의미를 더했다.

한편 대구컨템포러리무용단은 1994년에 창단된 지역 현대무용단체로 박현옥 예술감독(대구가톨릭대학교 무용학과 교수)이 이끌며 신진예술가 발굴, 융합예술형 콜라보레이션 시리즈 공연, 시민들과 함께하는 거리 공연, 해외 무용축제 초청출연 등 지역뿐 아니라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전문예술단체다.

문의: 053-430-1243.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대구공연예술연습공간 정기대관 신청

대구공연예술연습공간은 다음달 17일까지 정기대관 신청을 받는다.공연예술인에게 안정
2019-03-24 20:00:00

대구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대학생기자단 모집

대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구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는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2
2019-03-21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