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대구가톨릭대학교 ‘3·1운동과 대구대교구’ 심포지엄

3·1운동과 대구대교구 심포지엄이 지난 5일 열린 가운데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가 격려사를 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학교는 지난 5일 유스티노캠퍼스 내 성유스티노성당에서 ‘3·5 만세운동 기념 작은 음악회’와 ‘3·1운동 10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곳은 대구가톨릭대의 모태인 성유스티노신학교 학생들이 1919년 3월5일 교내에서 대구·경북 최초로 만세운동을 펼쳤던 곳이다.

천주교 대구대교구 조환길 대주교,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 이경수 대구가톨릭대의료원장, 이태순 대구가톨릭대 총동창회장, 대구가톨릭대 교수와 학생 등이 참석해 100년 전 신학생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렸다.

이날 음악회에 이어 유스티노캠퍼스 대강당에서는 ‘3‧1운동과 대구대교구’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일제 강점기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지역사회와 교회 안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재조명했다.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는 격려사에서 “최근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3·1 운동 100주년 기념 담화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독립운동과 관련한 한국교회의 소극적인 대응은 마땅히 사과하고 반성해야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중에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성유스티노신학교 신학생들의 3·5만세운동과 평신도들이 주축이 돼 암암리에 진행된 항일운동은 재조명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대구공연예술연습공간 정기대관 신청

대구공연예술연습공간은 다음달 17일까지 정기대관 신청을 받는다.공연예술인에게 안정
2019-03-24 20:00:00

대구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대학생기자단 모집

대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구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는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2
2019-03-21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