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직원 상습 폭행'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 자택서 투신… 사망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송명빈(50) 마커그룹 대표가 오늘(13일) 자택에서 추락해 숨졌다.

사진: 경향신문
사진: 경향신문


송 대표는 회사직원 A 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 12일 고소당한 후 대표가 A 씨를 폭행하는 내용의 동영상이 공개돼 논란을 빚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7일 상습특수폭행·특수상해·공갈 ·상습협박·강요 혐의를 받는 송명빈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검찰은 지난 11일 송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송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