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논 타작물 재배 지원금 248억 원 확보

올해 7천282ha, 248억 원 확보... ha당 평균 340만 원 지원

경북도가 올해 논 7천282㏊에 벼 대신 콩, 조사료 등 타작물 재배를 지원한다.

이는 밭작물 자급률 향상과 쌀 수급 안정을 위한 것으로 벼 재배면적(9만8천㏊)의 7.3%에 해당한다.

대상품목은 무, 배추, 고추, 대파를 제외한 조사료, 두류, 일반‧풋거름작물과 올해는 특히 휴경해도 지원한다.

ha당 지원단가는 △조사료 430만 원 △일반․풋거름작물 340만 원 △두류 325만 원 △휴경 280만 원이다. 전년 대비 조사료는 30만 원, 콩은 45만 원이 올랐다.

특히, 논콩은 모두 정부가 수매한다. 조사료는 자가소비 이외 물량은 농협, 사료공장, 축산농가 등의 수요처와 전량 사전 계약해 판매를 지원한다.

논에 타작물을 재배하고자 할 경우에는 오는 6월 28일까지 읍면동 주민센터 및 마을대표 농가에 비치된 신청서를 작성한 후 마을 대표의 확인을 받아 농지소재지 읍면동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사업대상은 지난해 사업에 참여했거나 벼를 재배한 농지와 2018년산 쌀 변동직불금 수령대상 농지에 벼 이외 다른 작물(휴경 포함)을 재배할 의향이 있는 농업인 또는 법인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정부의 역점 시책인 논 타작물 재배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5ha 이상 1읍면 1단지화 추진, 홍보‧교육강화, 판로지원, 협의체 구성 운영 등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면서 쌀 전업농과 생산자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