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투자 인센티브 지원 기준 고용 위주로 개편

최대 100억 원 특별지원금 한도도 폐지 추진

경북으로 이전하는 투자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기준이 고용 위주로 개편되고 특별지원금 한도(100억 원) 폐지가 추진된다.

경북도는 10일 기업유치 때 투자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고용인원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기준을 새로 마련해 시행, 제조업 중심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경북도는 투자금액 20억 원 이상, 신규고용 20명 이상의 도내 투자기업에 대해 ‘투자금액’ 기준에 따라 투자금액의 20% 범위 안에서 기업당 최고 50억 원까지 입지시설보조금을 산정, 지급해왔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투자금’에 대한 인센티브를 낮추고 대신 ‘신규 고용인원’ 지원기준을 신설해 고용을 많이 하면 할수록 인센티브 규모가 커지는 구조로 조정하기로 했다.

투자 기업이 지원기준 개정 이전과 같은 보조금을 받기 위해서는 최소 200명의 인원을 고용해야 하며 고용인원이 늘어날 경우 더 많은 보조금을 지원받게 된다.

경북도가 투자 인센티브 지원기준을 고용 위주로 개편하고 투자특별지원금 한도 폐지를 추진한다. 사진은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1월 미국 앨라배마 한 식당에서 현지에 진출한 지역 해외법인장과 간담회를 주재하는 모습. 경북도 제공
이를 위해 도는 최고 100억 원의 대규모 투자 특별지원금 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조례개정은 올 상반기에 추진된다.

이 같은 인센티브 지원기준 변경은 지난 1월 이철우 도지사가 미국 앨라배마 방문에서 고용에 방점을 둔 기업지원 정책을 눈여겨 본데 따른 후속 조치로 보인다.

도는 이번 보조금 산정 지원 기준 개정과 특별지원금 한도 폐지를 통해 기업의 실질적인 고용창출을 유도하고 대규모 투자를 끌어낼 방침이다.

아울러 지역상공회의소, 지역경제연구원 등 업계, 연구기관과의 협의, 투자유치협의회 정기 개최 등으로 산업현장의 정책 수요를 담아내는 한편, 23개 시군과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맞춤형 투자유치 방안 모색과 환경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근 우리 경제의 제조업 전체 고용이 지속해서 감소하고 이로 인해 구미, 포항 등 지역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어려움이 가중돼 안타깝다”며 “고용 위주로 투자 인센티브 지원기준을 개편해 정부의 ‘제조업 활력 회복과 혁신’ 기조에 맞춰 일자리 창출에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