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첫 국제무대에서 멜버른 빅토리 대어 낚다

5일 ACL 호주 멜버른 원정서 3-1 역전승
선제골 헌납 후 세징야, 황순민, 에드가 연속골

5일 호주 멜버른에 있는 AAMI파크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F조 조별리그 대구FC와 멜버른 빅토리의 경기에서 대구의 세징야가 동점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대구가 멜버른을 3-1로 꺾으며 ACL 첫 승을 거뒀다.
대구FC가 첫 국제무대에서 대어 멜버른 빅토리를 낚았다.

대구는 5일 호주 멜버른에 있는 AAMI파크에서 열린 멜버른 빅토리와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F조 조별리그 1차전 원정경기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대구는 ACL 첫 출전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만큼 팀컬러를 확연히 드러냈다.

조현우를 중심으로 뒷문을 단단하게 걸어 잠근 후 에드가, 세징야, 김대원으로 이어지는 대구의 빠른 역습은 알고도 막지 못했다.

경기 전반에는 대구가 고전하는 분위기로 흘러갔다. 경기장 적응에 어려움을 겪으며 잦은 패스미스로 인해 수세에 몰리는 장면이 계속 연출됐다.

결국 패스미스로 선제골을 헌납했다.

전반 29분 패스미스로 공을 소유한 멜버른의 혼다는 바바루세스에게 패스했고 바바루세스는 문전 앞으로 크로스를 했다. 이 공을 닐스 토이보넨이 오른발 슈팅으로 결정지었다.

5일 대구FC와 멜버른 빅토리의 경기에서 동점골을 넣은 세징야가 환하게 웃고 있다.
곧바로 대구의 반격이 이어졌다.

전반 31분 에드가가 머리로 크로스를 받아내며 세징야에게 패스했고 세징야는 지체 없이 슈팅해 그물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1-1 동점으로 마무리한 대구는 후반 시작부터 상대를 강하게 압박했다. 전반에 보였던 잦은 실수도 눈에 띄게 줄었다.

결국 대구가 승부의 균형을 깼다.

후반 6분 세징야의 패스를 받은 황순민이 가감하게 중거리슛을 시도했다. 그 공은 상대 수비수에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역전했음에도 대구의 공격은 더 날카로워졌다.

후반 16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세징야의 크로스를 에드가가 골로 연결하며 승부의 방점을 찍었다. 에드가는 상대 수비수의 거친 몸싸움을 이겨내는 등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날 경기에서 대구의 자랑 ‘조현우’도 빛났다.

조현우는 후반 18분 문전 앞에서 멜버른의 완벽한 슈팅을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두 골 차로 뒤진 멜버른은 선수 교체를 통해 공격 강도를 높였지만 대구는 단단한 수비로 막아냈다.

ACL 조별예선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대구는 오는 12일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DGB대구은행파크로 불러들여 두 번째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