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출전하는 대구FC 안드레 감독 포부는?

안드레 감독, “최상의 전력으로 경기 나설 것”
주장 한희훈, “승점 3점 가지고 돌아가겠다”



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공식 인터뷰에서 주장 한희훈은 “승점 3점을 가지고 가겠다”고 말하고 있다.
“대구 팬들과 구단의 기대가 큰 것을 잘 알고 있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는 쉽지 않은 대회지만 한국을 대표해서 참석한 만큼 겸손한 자세로 잘 준비하겠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조별예선 멜버린 빅토리FC(호주) 경기를 앞둔 안드레 대구FC 감독이 4일 공식 인터뷰에서 ACL 출전 소감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챔피언스리그를 통해 멜버른 빅토리를 접하게 됐다. (멜버른은) 아시아무대 경험도 풍부하고 저력 있는 팀”이라며 “(멜버른이) 리그에서 최근 부진하지만 절대 쉽게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드레 감독은 K리그 한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로테이션을 돌리지 않고 최상의 전력으로 경기에 나설 것을 밝혔다.

안드레 감독은 “시민구단인 대구FC가 ACL에 참가한 것 자체가 영광이고 의미 있는 일”이라며 “(ACL 참가는) 구단 최초이면서도 아시아의 강팀들에만 출전 자격이 주어지는 만큼 매 경기 최선을 다한다면 더 위로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식 인터뷰에 안드레 감독과 함께 참석한 주장 한희훈은 “많은 분들이 호주 원정이 힘들다고 하지만 승점 1점에 만족할 생각은 없다”며 “승점 3점을 가지고 돌아가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