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대구시립무용단, 정기공연 오는 15일 수성아트피아에서 열려

대구시립무용단
대구시립무용단이 제75회 정기공연 ‘DCDC’를 오는 15일 오후 7시30분에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서 선보인다.

수성아트피아의 대구시립예술단 초청 공연으로 열리는 이번 공연은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리모델링 공사에 따라 작년 10월 ‘트리플 빌’에 이어 두번째로 수성아트피아에서 개최되는 대구시립무용단 정기 공연이다.

‘DCDC’는 대구시립무용단의 주인공으로 무용단의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전·현직 무용수들이 출연해 시립무용단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1988년과 2018년 무용수들이 함께 무대를 만들면서 30년이라는 시간의 차이를 넘어 과거와 현재 서로의 모습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지난 대구시립무용단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세대와 직업이 아닌 춤으로 하나 되어가는 대구시립무용단의 새로운 방향을 이번 작품에서 제시한다.

대구시립무용단 김성용 예술감독은 “대구시립무용단은 국공립 최초의 현대무용단으로서 대한민국의 큰 이슈였으며 자랑”이라며 “퇴직 단원부터 현 단원까지 40년을 아우르며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무대로 당시의 명성을 되살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전석 1만 원. 문의: 053-668-1800.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