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남부내륙철도, 성주 역사 설립해야

성주 군민들이 단단히 뿔이 났다.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선정된 남부내륙철도가 정작 철도 노선이 지나가는 성주에는 정차 역이 계획돼 있지 않은 때문이다.

2017년 발표된 한국개발연구원(KDI) 보고서는 김천~경남 거제 간 172㎞ 남부내륙철도 구간 중 김천~합천 구간이 65km로 고성~통영(14.8km), 통영~거제(12.8km)보다 2배 이상 길지만 경북 구간에는 역사 건립 계획이 없다.

경남과 경북 9개 시·군을 통과하는 6개 역사 가운데 경부선 김천역사와 경전선 진주역사는 그대로 사용하고 경남 합천·고성군과 통영·거제시 등의 4곳에 역사를 새로 지을 계획이다. 성주에는 신호장만 설치한다. 정차 역 없이 노선만 깔겠다는 것이다. 지역민들이 들끓는 이유다.

하지만 성주군은 분을 참고 역사 유치에 나섰다. 성주역사 유치 대응팀(TF)을 만들어 결의대회와 서명운동 전개하고 필요한 경우 물리적 행동에도 나서기로 했다.

부군수를 단장으로 한 TF는 12일 국토교통부를 방문, 성주역사 유치에 대한 지역 여론과 역사 설치의 필요성 및 당위성을 설명하고 설계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TF는 경북도·정부·국회도 방문 예정이다.

성주군 내 기관단체들도 팔을 걷어붙였다. 이들 단체는 지난 11일 간담회를 갖고 성주역사 유치 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건의문 작성과 범군민 서명운동 분위기 확산을 꾀하기로 했다. 또 성주역사 유치 필요성을 역설하는 단체장 서한문 발송, 연구용역 실시 등과 함께 삭발식도 갖기로 했다. 경북도도 경북지역 노선에 정차 역을 유치하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사업 선정을 열렬히 반겼던 성주 군민들의 실망감과 분노는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는다.

성주는 지난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시위와 반대 투쟁이 이어지면서 홍역을 치렀다. 아직도 사드 후유증은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각종 정책을 내놓으며 수습에 나섰지만 진척이 없어 주민들의 마음이 불편한 상황이었다. 이런 판국에 내륙철도의 성주 패스는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격이 됐다.

남북내륙철도사업은 정부가 지역균형발전을 앞세워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한 사업이다. 사업 취지를 살리려면 성주에 정차 역을 건립하는 것은 경제성 논리만 따져서는 안 된다. 또한 KDI의 용역 결과는 아직 계획단계에 불과하기 때문에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

정부 당국은 지역균형발전 취지도 살리고 사드로 골병든 지역민들에게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성주에 정차 역을 건립해야 한다. 이것은 지역민들의 너무도 당연한 요구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