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월대보름 대구지역 행사 풍성

동구청은 구제역 방지 위해 취소

예로부터 정월 대보름은 마을 공동체를 기반으로 한해 농사의 풍요와 안정을 기원하는 날이었다.

정월 대보름인 오는 19일 대구지역 곳곳에서는 전통문화를 계승·발전하고 주민의 풍요와 무사 안녕을 기원하고자 달집태우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서구청은 달집태우기 대신 천왕메기보존회의 천왕메기 동제를 지낸다.

이날 오후 2시 평리3동 당산목공원에서 열리는 천왕메기 동제는 길굿, 문굿, 대내림, 천왕메기 동제를 지낸 후 천왕메기굿, 지신풀이, 마을굿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남구청도 이날 오후 3시부터 신천종합생활체육광장에서 2019 정월대보름 달맞이 축제를 개최한다. 대덕문화전당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국립국악원 줄타기 ‘달빛 풍류’, 판굿, 재담, 상모, 버나놀이, 달집태우기, 불꽃놀이, 대형윷놀이, 남구예술단 공연, 세라토닌 모듬북 퍼포먼스 등 다양한 행사와 함께 달집태우기 행사를 진행한다.

북구청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금호강 산격대교 둔치 산격야영장에서 2019 금호강 정월대보름 축제를 개최한다.

북구문화원이 주최·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다양한 세시풍속 체험을 시작으로 풍물단 길놀이, 지역 대표 가수들의 대보름 축하공연, 기원제, 달집 점화, 달맞이 축하공연 등이 연이어 진행된다.

천체망원경으로 대보름 관측하기, 전자 쥐불놀이 만들기, 활쏘기, 인절미 시식, 윷놀이·투호 놀이, 달집 태우기사, 소원 종이 작성 등을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달집태우기 행사는 전국 최대 규모로 성대하게 치러진다. 청솔가지와 화목 200t 및 지주목 100여 개가 들어가 전국 최대 규모로 제작된다. 행사 시작 전에 주민들은 새해 소망을 담은 소원지를 달집에 봉헌할 수 있다.

수성구 정월대보름 달집 태우기 행사는 이날 오후 3~8시 고모동 금호강 둔치 팔현지구에서 고산농악보존회 주최로 열린다. 연날리기, 굴렁쇠굴리기, 제기차기 등 전통 민속놀이와 문화공연, 소원성취 기원제, 달집 점화, 어울림 한마당 등이 열릴 예정이다.

달서구청도 오후 3시부터 월광수변공원에서 제15회 달배 달맞이 축제를 개최한다.

축하마당에 도원풍물단의 풍물놀이, 지신밟기 등 길놀이와 타악공연, 민요, 가요, 국악공연이 펼쳐진다. 구민의 안녕과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기원제와 소원문 낭독, 달집태우기 행사가 마련된다.

달성군청은 정월대보름 당일 오후 3시부터 논공읍 달성군민운동장에서 정월대보름 달맞이 문화제를 연다.

기원제, 초청가수 신유, 지원이의 축하공원과 달집태우기, 불꽃놀이 등이 펼쳐진다.

구·군청 관계자는 “올해 구제역 여파로 조심스럽지만 정월대보름맞이 행사를 준비 중이다. 행사 개최를 위해 안전과 화재 예방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19일 오후 4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안심교 인근 금호강 둔치에서 안심백인청년회 주관 제12회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행사를 준비하던 동구청은 구제역 방지를 위해 행사를 취소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