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 물 관련 공공기관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 총력전



상주시는 하천수․유량 등 수자원을 전문적으로 조사하는 공공기관인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유치를 위해 12일 시청 시민의 방에서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황천모 상주시장, 자유한국당 임이자 국회의원(국회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정성원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황 시장은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추고 낙동강의 풍부한 수자원을 가진 상주가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이 들어설 가장 적합한 곳이라고 건의했다.

또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 데 이어 상주시와 중앙부처 간 유기적인 협조 속에 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 시장은 “지리적 여건이 뛰어나고 풍부한 수자원 활용이 가능한 낙동강권 내 유치를 목표로 부지 및 건립 비용 분담 등을 제시하는 등 수자원조사기술원 상주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수자원조사기술원은 기후 변화와 환경오염으로 물 관련 재해와 물 부족 문제가 심화하면서 올해 1월 공공기관으로 지정됐다. 지난해 6월에는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에서 환경부로 소속이 바뀌었다.

상주시는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방침에 따라 이를 유치하기로 하고 공을 들이고 있다.

한편 상주시와 경북도는 2014년 수자원조사기술원 이전을 위한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 연구용역결과, 상주시가 최적지로 선정돼 이 결과를 당시 상급기관인 국토교통부에 제시했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12일 시청 시민의 방에서 물 관련 전문기관 공공기관인 학국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 를 위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