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고령군 인문학 마을 사업에 박차

고령군이 심혈을 기울여 추진 중인 ‘인문학마을 사업’이 지역 전체에 확산되면서 역동적이고 활기찬 인문학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군은 주민이 참여하고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주민자립형 기반을 마련하고자 2017년 칠곡군과 MOU 체결하고, 본격적인 인문학마을 만들기 사업에 돌입했다.

그동안 군내 13개 마을의 리더들이 칠곡군을 왕래하며 ‘인문학 리더 교육’을 받고, 차츰 인문학 마을에 대해 눈을 뜨면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펼치고 있다.

인문학 사업 초반에는 ‘생각 밥상’ 아이템을 중심으로 10개 마을이 시작했으나, 지난해에는 마을 특색을 살린 프로그램들로 구성된 12개 마을에서 사업을 신청하는 등 점차 확산되고 있다.

인문학 마을은 각 마을 주민이 평생교육 사업의 주체가 되는 ‘사람과 삶’ 중심의 마을살이를 함으로써 삶과 서로의 존재를 배우고 어울리는 마을이며, 이 모든 프로그램은 마을주민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나누며, 상호 협력하여 완성해가는 과정이다.

주요 운영프로그램은 △대가야읍 중화1리 짚공예와 풍물놀이 △덕곡면 옥계리 추억의 사진첩 만들기, 행복 밥상 △운수면 봉평1리 천연 방향제 및 비누 만들기 △다산면 호촌1리 한지공예와 에코 가방 제작, 상곡3리 지지배배 소품 만들기, 상곡5리 마을 꾸미기(벽화), 노곡리 생활 난타, 나정2리 천연화장품 만들기 △개진면 인안2리 비누공예, 캘리그라피 △우곡면 도진리 장아찌 및 생각 밥상, 연리 건강밥상, 노래교실 △쌍림면 월막리 인문학에는 건강체조와 행복 밥상 등 다양한 사업들을 시행하고 있다.

약 5~6개월에 걸친 인문학살이를 부지런히 일궈낸 마을에서는 오곡이 익어가는 늦가을쯤 그 결실을 보고자 ‘인문학마을 축제’를 열기도 한다.

2017년에는 인문학 마을마다 성과 발표회 겸 축제를 개최하고 한 해 사업을 돌아보는 뜻 있는 자리도 가졌다.

지난해에는 ‘인문학 마을과 함께 하는’ 읍면별 마을 평생학습 축제를 통해 사업의 결과를 보고하고, 같은 읍·면에 있는 다른 인문학 마을과 함께 화합의 장을 준비하여 공유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축제를 통해 인문학 마을의 내실을 다지며 주민들이 하나 됨을 확인하고, 다른 마을에 활력 있는 긍정적 에너지를 전파함은 물론 평생교육이 주민들에게 한층 더 친근하게 인식될 기회를 만들고 있다.

고령군은 올해도 12개 마을이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고령군내 13개 마을의 리더들이 칠곡군을 왕래하며 ‘인문학 리더 교육’을 받고, 차츰 인문학 마을에 대해 눈을 뜨면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는 고령군의 인문학마을을 이끌어 가고 있는 리더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공유하는 인문학리더 자료집 ‘동고동락-고령에서 함께 나누는 즐거움’을 출판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