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포스텍, 친환경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 개발

저비용·고성능 니켈 합금 촉매 제안

포스텍(포항공과대) 연구팀이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합금 촉매를 발견했다.

12일 포스텍에 따르면 최근 화학공학과 한정우 교수, 박사과정 조아라씨가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 촉매로 철이 가장 효율이 높다는 사실을 이론적으로 규명했다.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는 태양광·풍력발전으로 얻은 전기를 수소로 바꿔 저장해두고 필요할 때 쓸 수 있는 전지다.

물과 이산화탄소를 친환경 합성 연료로 바꿀 수 있는 청정에너지 제조 기술이다.

이 전지는 전기분해와 열화학 반응이 동시에 발생해 실험적으로 정확한 반응 경로를 예측할 수 없는 문제가 있다.

연구팀은 컴퓨터 모델링을 통해 주로 쓰는 니켈 촉매 외에 11개 금속 반응성을 계산해 철이 가장 유망한 물질이란 점을 규명했다.

기존 사용하는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 시스템을 크게 바꾸지 않도록 기존 촉매인 니켈에 철을 합금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연구팀은 이 합금 촉매도 기존 촉매보다는 활성도가 높다는 점을 예측했다.

한정우 교수는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는 기존 화학연료 기반 시스템을 크게 바꾸지 않아 더 주목받고 있다”며 “니켈 촉매를 개선하는 합금 촉매를 제시해 전기화학 전지 연구 및 상용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기관 고유사업, 한국연구재단 글로벌프론티어사업, 한국연구재단 나노소재 원천사업 지원으로 진행됐다.

연구결과는 화학 분야 국제학술지 ACS 카탈리시스지 2월호 표지논문으로 뽑혔다.

포스텍 화학공학과 한정우 교수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해병대 휴양시설 청룡회관 직원 임금체불 ‘말썽’

해병대 휴양시설인 포항 청룡회관의 근로자들이 수개월째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 청룡
2019-02-17 20:00:00

포스코, 퇴직임직원 정보등록제도 시행

포스코가 공정거래 정착을 위해 퇴직임직원 관련 거래처 정보 등록 제도를 시행한다. 이
2019-02-14 20:00:00

“119안전센터 신설했다”…허위경력 홍보 김종영 도의원 당선 무효형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 홍보물에 허위사실을 기재한 현직 도의원이 1심에서
2019-02-14 16: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