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지진 도시’ 오명에 속앓이하는 포항시

도심서 50㎞ 거리 바다서 난 지진도 포항지진?

최근 포항 도심에서 멀리 떨어진 해역에서 일어난 지진이 포항지진으로 불리면서 포항시가 ‘지진 도시’라는 오명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2시53분께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 지진이 발생했다.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유감지진은 통상 규모 3.0 이상의 지진으로, 이날 지진은 규모 4.0 이상이었지만 육지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고 진앙 깊이도 21㎞ 가량으로 깊었다.

이 때문에 실질적으로 피해를 줄 만한 에너지가 육지까지 도달하지 않아 고층 건물에서 미세한 진동이 감지됐을 뿐 지진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없었다.

하지만 TV 뉴스 채널마다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자막이 떴고, 대구와 경북지역에는 재난문자도 발송되면서 전국적인 관심이 집중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육지는 물론 바다에서 지진이 났을 때도 진앙과 가장 가까운 행정구역을 기점으로 발표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지진 직후 대구와 울산 등 영남권뿐 아니라, 대전과 강원도 지역의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포항에서 또다시 지진이 났는데 이곳까지 지진이 느껴졌다”는 주민들의 제보가 이어졌다.

2017년 11월15일과 2018년 2월11일 각각 규모 5.4와 4.6 지진이 난 이후 겨우 안정을 찾아가는 시점에 또다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나면서 ‘지진 도시’라는 인식이 갈수록 굳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법조계의 경우 2017년 11월 발생한 강진의 여파로 지역 내 법원·검찰 청사도 피해를 입어 수사와 재판 업무에 차질을 빚은 이후 일선 판사들 사이에서는 포항이 기피 지역이 됐다.

포항시는 이같은 ‘지진 도시’ 오명이 노동시장 유입인구를 감소시키고 유출인구 증가를 더욱 가속화해 도시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포항지역 인구는 지난달 말 기준 50만9천964명으로 1년 만에 9천여 명이 감소하면서 인구 51만 명 선이 무너졌다.

인구 감소 원인으로는 출산율 저하와 철강경기 불황에 따른 타 지역 전출이 꼽히고 있으나 지진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도심과 먼바다에서 지진이 났는데도 언론에서는 ‘포항에서 지진이 났다’고 집중 조명하니 도시 이미지가 나빠질까 걱정된다”면서 “전국적으로 ‘지진 도시’라는 인식이 굳어지면 도시 성장의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고 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