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역 상장법인 시가총액, 5개월 만에 반등

1월 대구·경북지역 상장법인의 시가총액이 5개월 만에 반등했다. 중국의 경기 부양책과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 등이 반등의 원인으로 보인다.

12일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에 따르면 올해 1월 대구·경북지역 상장법인(107개 사)의 시가총액은 55조7천147억 원으로 전월 50조7천28억 원과 비교해 5조119억 원(9.88%) 증가했다.

1월 전국 상장법인 시가총액은 약 1천693조 원으로 대구·경북지역은 이중 3.29%의 비중을 차지했고 전월 대비 0.06%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8월 61조951억 원을 기록한 후 4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으나 새해 들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는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 발표와 미·중 무역협상의 기대감 등으로 외국인 대규모 매수세가 유입돼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 시가총액 비중이 가장 큰 포스코(42.88%)를 제외하면 시가총액은 약 31조8천255억 원으로 12월 약 29조5천164억 원 대비 2조3천91억 원(7.82%) 증가했다.

지역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37개 사)의 시가총액은 약 41조6천852억 원으로 전월 대비 3조9천802억 원(10.56%)이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상승한 기업으로는 포스코(2조7천28억 원), 한국가스공사(5천446억 원), 현대중공업지주(2천117억 원), 한전기술(2천7억 원) 등이 증가했다.

코스닥시장 상장법인(70개 사)의 시가총액은 포스코엠텍(1천595억 원), 톱텍(1천225억 원), 장원테크(1천34억 원), 포스코ICT(806억 원) 등 증가로 약 14조295억 원을 나타냈다. 전월 대비 1조317억 원(7.94%)이 올랐다.

1월 지역 투자자의 거래량은 약 6억9천만 주로 12월 약 5억3천만 주 대비 28.84%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 종목의 거래량은 약 2억9천만 주로 17.77%, 코스닥시장 종목도 약 4억 주로 38.01% 각각 증가했다.

지역 투자자의 거래대금은 약 4조4천119억 원으로 12월 약 3조4천484억 원 대비 9천635억 원(27.94%) 올랐다.

유가증권시장 종목의 거래대금은 약 2조2천818억 원으로 19.69%, 코스닥시장 종목도 약 2조1천301억 원으로 38.14% 각각 증가했다.

지역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의 주가상승률 상위 기업은 △대구백화점(36.36%) △삼익THK(25.90%) △한전기술(25.12%) △대동공업(24.71%) △평화홀딩스(23.23%) 등 순으로 나타났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농협손해보험 경북총국, ‘벼’ 농작물재해보험 판매

농협손해보험 경북총국이 ‘벼’ 농작물재해보험을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벼 보험은 태
2019-04-23 20:00:00

대구시, 산업현장 기술지원 기업 모집

대구시와 경북대 산업현장기술지원 핫라인센터(이하 핫라인센터)가 중소기업의 기술적 애
2019-04-23 20:00:00

아파트 도색 작업하던 60대 추락사

23일 오후 1시께 대구 동구 신천동 한 아파트에서 외벽 도색 작업을 하던 A(67)씨가 추락해
2019-04-23 17:26:27

동구보건소, 감염병 예방 방역소독 실시

대구 동구보건소는 오는 10월까지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소독을 한다고 23일 밝혔다.대상
2019-04-23 15:14:02

신용보증기금, 제3기 ‘청춘어람’ 출범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이 22일 청년이사회인 제3기 ‘청춘어람’을 출범했다.청춘어람은
2019-04-22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