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전환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미 큰 원칙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 관계, 한반도 평화체제를 보다 구체적이고 가시적으로 진전시키는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은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사에 뚜렷한 이정표를 남긴 역사적 위업이었다. 이번 2차 회담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를 한 차원 더 높게 발전시키는 결정적인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우리의 미래는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평화 위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단 이후 처음 맞이한 이 기회를 살리는 것이 전쟁의 위협에서 완전히 벗어나 평화가 경제가 되는 우리의 미래를 키우는 일이다”며 “남과 북은 전쟁 없는 평화의 시대를 넘어, 평화가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는 평화경제의 시대를 함께 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를 적대와 분쟁의 냉전지대에서 평화와 번영의 터전으로 바꿔놓는 역사적 회담이 되기를 기대도 감추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가 과연 잘될까라는 의구심이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이고 심지어 적대와 분쟁의 시대가 계속되기를 바라는 듯한 세력도 적지 않다. 그러나 남북미 정상들이 흔들림 없이 그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은 역사가 가야할 방향에 대한 강력한 믿음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6월 1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1차 북미정상회담은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사에 뚜렷한 이정표를 남긴 역사적 위업이고 이번 2차 회담은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다”고 했다.

이어 “(2차 정상회담이) 우리에게 특히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를 한 차원 더 높게 발전시키는 결정적인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한·미간 긴밀한 공조 등 우리 정부 역할도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청와대, “조국 의혹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져, 인사청문회서 검증해야”

청와대가 21일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및 인사청문 대상자들에 대한
2019-08-21 17:20:22

유승민 의원, “문 대통령 취임사 위선 증명...조국 법심판대 세워야”

바른미래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2019-08-21 16:17:09

청와대, 지소미아 연장 여부 이르면 내일 발표...김상조 “막판까지 고민”

청와대가 이르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2019-08-21 16:17: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