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청와대, "2월 개각 없을 듯...이낙연 총리 교체 가능성 제로"

정부의 개각 시점이 당초 예상과는 달리 다음달로 사실상 연기됐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또 한번의 중대 기로가 될 2차 북미정상회담이 코 앞으로 다가온 만큼 국정 운영에 변화를 주기보다는 안정을 기하면서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1일 “개각은 대통령의 결정사항이라 (언급하기가) 조심스럽지만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2월에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안에 집중하고 그 이후에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3월 초가 유력하게 점쳐진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개각을 위한 준비 작업도 본격화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개각 대상 부처별로 2~3배수로 후보군을 좁혀가는 단계에서 더 진전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다른 관계자의 설명이다.

아울러 일부 언론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도 개각 대상이라고 보도한 것에 대해선 “그럴 가능성은 제로(0%)”라고 설명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