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두현 경산시 당협위원장 “경산발전 위한 혁신적 당협 이뤄낼 것”

자유한국당 윤두현 경산시 당협위원장이 경산시청 기자실을 방문 “당원의 화합으로 혁신적인 당협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윤두현 경산시 당협위원장은 11일 오전 경산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경산발전을 위해 혁신적인 당협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윤두현 당협위원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도·시의원이 종전보다 타 당에서 당선이 많이 됐다”며 “현재 경산시의 가장 큰 모순은 화합이 아닌 갈등으로 얼룩져 당협위원장이 교체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산시가 가장 필요한 것은 ‘화합’이다. 흩어진 민심을 한곳에 모으는 게 시급하다”며 “과거는 묻지도 말고 기존 조직을 우선으로 받아들이고 새로운 인물도 영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경산에서 태어나 경산중앙초, 경산중, 심인고, 경북대 영어 영문과를 졸업했다. YTN 보도국장, YTN PLUS 대표이사, 청와대 홍보수석, 한국케이블 TV방송협회장,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국민대 특임교수로 재임하고 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