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눈이 부시게’ 김혜자 “한지민처럼 사랑스럽고 예쁜 배우와 연기해 감사” 훈훈

사진: 스포츠조선 방송화면 캡쳐


오늘(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이남규 김수진 극본, 김석윤 연출) 제작발표회가 열려 배우 김혜자 한지민 등이 참석했다.

한지민과 2인1역 이라는 생소한 소재에 김혜자는 "생전 처음보는 드라마였다. 너무 새로운 거라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모르게더라"며 "25세가70대로 변했다는 것은 실제로 택도 없는 일이고생각하지 못한 일이다. 김석윤 감독님의 도움이 없었으면 이걸 못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혜자(한지민)가 처한 상황과 제가 처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저는 그냥 충실하게 연기했다. 시청자들이 같은 여자라고 봐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지민과 함께 촬영하게 되었다는 소식에 “예쁘고 사랑스럽고 연기도 잘하기 때문에 좋았다”며 “저렇게 사랑스럽고 예쁜 배우가 내 젊은시절을 연기해서 감사하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가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시간 이탈 로맨스로 한지민과 김혜자가 2인1역으로 김혜자를 연기한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후속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방송된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