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상주 유림 원로 및 지도자, 장의 전통민속놀이

상주향교에서는 최근 명륜당과 대성전에서 전·현 원로, 유림 단체(협의회, 유도회, 박약회, 담수회, 여성유도회, 청년유도회)의 회장·부회장 , 사무국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임을 가졌다.


상주향교(전교 금중현)에서는 최근 명륜당과 대성전에서 전·현 원로, 유림단체(협의회, 유도회, 박약회, 담수회, 여성유도회, 청년유도회)의 회장 및 부회장과 사무국장, 사회교육원 강사, 향교 장의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배례 모임을 가졌다.

유림단체 회원들은 새해를 맞아 복되고 우의가 돈독하며, 상경하애하는 마음을 다짐하는 뜻에서 일동 세배를 올렸다.

이어 금중현 전교의 인사와 황천모 상주시장과 김정기 원로의 덕담과 함께 정담을 나누었다.

그리고 전통 민속놀이인 종경도(從卿圖) 놀이를 홍·청·황팀 등 3팀으로 나누어 진행했으며, 마지막으로 봉답과 수답 팀으로 구분한 윷놀이 행사를 했다.

상주향교에서는 앞으로도 매년 정알례와 단배례, 전통 민속놀이를 개최하여 미풍양속을 보존해 나갈 계획이다.

금중현 전교는 “이날 모임은 현대 물질문명이 만연하는 가운데 전통 윤리도덕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천년 역사의 대설위 상주향교에서 아주 뜻깊은 행사였다”고 밝혔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