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시, 영천시, 청도군 구제역 여파 줄줄이 행사 취소

구제역 확산방지와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일선 시군마다 연초 계획한 행사들을 줄줄이 취소하는 등 구제역 차단을 위한 행정력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구미시는 19일 금오산 잔디광장과 낙동강체육공원 일원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19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를 대폭 축소하기로 했다.

구미시는 매년 정월 대보름에 달집태우기와 민속문화체험마당, 금오대제 등으로 구성된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해 시민화합을 도모해 왔다.

하지만 구제역과 AI 확산방지 대책으로 2017년, 2018년에 지난해 말 경기도 안성 등에서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도 금오대제만을 지내고 다른 민속놀이 등은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

장세용 구미시장은 “구미시는 축산 농가 단위 차단방역 등 예방활동으로 청정지역을 지켜왔다”며 “정월대보름 행사가 한 해의 액운을 몰아내는 뜻깊은 행사지만 올해는 구제역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고심 끝에 취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태세에 돌입해 발판소독조 설치 확대와 축산농가의 소독 등 차단 방역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천시도 다가오는 ‘제11회 정월대보름 시민한마당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11일 시에 따르면, 지난 1월28일 경기도 안성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충북 충주시 한우농장에서도 추가로 발생해 이동제한 및 가축시장 폐쇄 등이 해제되지 않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영천시는 구제역 방역대책 본부와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설치·운영하고 있다.

특히, 19만8천마리 긴급 백신을 추가 확보해 전업 규모 농가에 공급하고, 소규모 농가에는 공수의 10명을 동원해 일제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영천가축시장을 폐쇄하고 공동방제단 5개 반을 동원해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에 직접 소독을 하는 등 구제역 차단 방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지금은 축산농가 보호와 구제역 확산 방지 및 조기 종식을 위해 온 국민이 합심해야 할 때다. 따라서 시는 구제역 차단 방역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도군도 오는 19일 청도천 둔치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정월 대보름 민속 한마당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청도군의 이번 취소 결정은 지난 8일 군청에서 진행한 긴급대책회의에서 구제역 확산 우려에 따라 구제역 유입방지와 축산농가 보호 및 싸움소 육성을 위해서다.

청도군 정월 대보름 민속 한마당 행사는 달집을 태우면서 군민의 안녕과 화합을 기원, 풍년을 빌며 행운을 기원하는 전국 최대규모의 행사로 매년 정월 대보름(음력 1월 15일)에 진행됐다.

군은 지난 1일부터 구제역 특별방역대책상황실 운영을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전환해 비상근무 하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거점소독시설 1개, 공동방제단 3개, 긴급 백신 접종, 군계 12개 생석회 도포 등을 통해 구제역 차단 방역을 집중하고 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구제역 차단을 위한 방역 등 대책마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도군은 지난 8일 군청에서 진행한 긴급대책회의에서 구제역 확산 우려에 따라 구제역 유입방지와 축산농가 보호 및 싸움소 육성을 위해 오는 19일 진행될 정월대보름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