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나이는 상관없어요”…아들과 같은 대학 졸업한 엄마

아들과 같은 대학 졸업식장에 선 어머니가 화제다. 주인공은 올해 구미대학교를 졸업한 박은경(산업경영학과·46·김천시)씨.

지난 8일 구미대학교 산업경영학과 전공심화 과정을 전체 수석으로 졸업한 박은경(46)씨. 같은 졸업식장에 서기로 했던 아들 김정곤(21)씨는 지난해 공군 부사관으로 조기 임관해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아들 김정곤(헬기정비과·21)씨가 지난해 공군 부사관으로 조기 임관해 지난 8일 대학 졸업식에는 함께하지 못했지만, 박씨는 이날 전공심화 전체 수석으로 재단 이사장상을 받았다.

박씨가 대학에 입학한 건 마흔을 넘어서였다. 낮에는 대학생으로 저녁에는 학원 교사와 주부로, 젊은 학생들에게 뒤처지지 않기 위해 바쁘게 살았다.

아픈 친정아버지의 병간호까지 맡으며 하루 2~3시간을 자는 일도 많았지만, 학업의 기회를 포기할 수 없었다.

박씨는 전공심화과정 야간반으로 3~4학년 과정을 무사히 마쳤고, 4년간 전 과목 A+라는 성적으로 전체 수석을 차지했다. 또 자투리 시간을 모아 자산관리사, 전산회계 1급, 정보관리사 생산 1급 등 자격증도 땄다.

아들은 2년 전 박 씨가 전공심화를 시작할 때, 구미대 헬기정비과에 입학했다. 박씨는 직업 군인이 꿈인 아들을 위해 전국 부사관 학과를 모두 조사·분석하고, 구미대 헬기정비과를 적극적으로 추천했다.

박씨는 이달에 석사과정으로 금오공대 일반대학원 경영학과에 입학한다. ‘재능기부 단체를 운영하며 봉사하는 삶을 살고 싶다’는 그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서다.

박씨는 “기회는 나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의지로 만들어지는 것 같다”며 “나이가 많아 학업의 기회를 놓쳤다고 생각하지 말고 하고 싶은 공부를 시작해보면 인생의 선물과도 같은 기쁨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졸업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