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 4대륙 선수권 쇼트 개인 최고점 경신… 아이돌 같은 훈훈한 외모에 실력까지

사진: 차준환 인스타그램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준환(휘문고)이 처음 출전한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해 화제다.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차준환은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4.52점에 예술점수(PCS) 42.81점을 합쳐 97.33점을 따냈다.

이 점수는 지난해 9월 열린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작성한 자신의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최고점(90.56점)을 무려 6.77점이나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발레 음악인 '신데렐라'의 선율에 맞춰 쇼트프로그램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9.70점)를 깨끗하게 성공하며 기분 좋게 출발해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안전하게 착지한 뒤 플라잉 카멜 스핀에 이어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까지 깔끔하게 처리했다.

차준환은 스텝 시퀀스 구간에서 팬들의 박수를 끌어냈고,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클린 연기'를 마무리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