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보건소,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선별진료소 운영

상주 상주시,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선별진료소 운영

상주시는 최근 해외에서 유입된 홍역이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로 상주시보건소 등 2개소에서 홍역 의심 환자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상주시는 최근 해외에서 유입된 홍역이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로 상주시보건소(054-537-5119, 5112), 상주적십자병원(054-530-3171, 3068), 상주성모병원(054-530-7735, 7775)에 홍역 의심 환자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발진, 발열이 있는 등 홍역이 의심되는 사람은 선별진료소에 전화 연락 후 내원해 임상 증상 및 역학적 연관성(최근 국외 여행력, 발진 환자 접촉력, 예방 접종력 없음 등)을 감안해 혈액 및 인후 검사 등 바이러스 검체를 채취,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의심환자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입원이나 자가 격리 조치된다.

상주시보건소 이종진 보건위생과장은 “홍역은 전염성이 강하므로 기침예절 지키기,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며, 설 연휴 기간 해외여행을 계획했다면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